Quantcast

관악구 시민, 집 보러 온 사람에 문 열어줬다가…"확진자 가족과 접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한 네티즌이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보건소에서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금 보건소에서 연락 받았다'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은 통화 목록으로, 실제 보건소 연락처가 적혀 있다. 해당 연락처는 대전광역시 유성구청 관할 연락처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는 "관악구 사는데 대전 유성구 보건소서 연락왔다"며 "집 내놓아서 보러간 가족 중 한 분이 확진자라고 한다. 문 열어줘야 해서 집에 있었는데 졸지에 접촉자 됐다"고 밝혔다.

이어 "몸은 건강하지만 2주 간은 자가격리 해야겠다. 결혼식에서 밥 먹고 있는데 연락 와서 괜히 범죄자 된 느낌이다. 다음주 목요일 첫 직장 들어가기로 했는데 이게 뭐냐"고 호소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힘내라", "아이고 그럼 취직 다음 기회로 미뤄지는 건가. 아니면 격리 끝날 때까지 기다려준대?", "잘 풀렸으면 좋겠다", "운 더럽게 없네", "아무 일 없기를", "아무 일 없을 거임", "조심해라", "출근 앞두고...", "안타깝네" 등의 반응을 전했다.

끝으로 작성자는 "유성구 보건소에서 연락 왔는데 유성구 간 적이 없다"며 "보건소 분들 열심히 일하시더라. (연락 받고) 당황했지만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 힘내라고 응원해드렸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