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후의명곡' 알리, 스승 웅산 꺾고 '세월이 가면'으로 1승 "감동 무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불후의 명곡'에서 알리가 스승 웅산을 꺾고 '세월이 가면'으로 1승을 챙겼다.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22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전설 故나애심 특집이 진행됐다. 첫번째 무대를 꾸밀 이로는 재즈 뮤지션 웅산이 선정됐다. 웅산은 '백치 아다다'를 선곡해 자신만의 색깔로 편곡하여 부르게 됐다. 웅산은 재즈 여왕의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엄청난 가창력으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원곡 '백치 아다다'와는 180도 다른 매력의 웅산의 '백치 아다다'에 지켜보던 육중완도 감탄하며 무대에 빠져들었다. 웅산의 무대에 이어 두번째 무대를 꾸밀 이가 선정됐다. 두번째 무대를 꾸미게 될 이는 다름 아닌 제자 알리. 알리는 "아, 저한테는 계획이 있었는데. 선생님을 이길 순 없을 것 같아요"라고 순서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했다.

한편 슈퍼 루키로 떠오른 최예근은 알리가 첫 무대를 했던 걸 보는 것 같단 소감을 시청자들에게 들으며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최예근은 실시간 검색어 등에 오르며 많은 이들에게 열광적인 반응을 얻었는데, 가족들의 반응이 특히 힘이 많이 됐다며 "전 한 것도 없는데 가족들이 좋은 가수가 우리 집에 있어줘서 고맙다고 하는 거예요"라고 전했다.

알리는 이번 무대를 박인환의 시임을 감안해 뮤지컬 형식으로 꾸몄다고 전했다. '세월이 가면'은 시인 박인환, 극작가 이진섭, 나애심이 담소를 나누다 즉흥적으로 탄생한 노래다. 현미, 조용필, 박인희 등 수많은 가수에게 리메이크되며 전 세대에 걸쳐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곡이기도 하다. 이번 뮤지컬 무대에서는 배우 서세명이 박인환 역을 알리가 나애심을, 황세준이 이진섭 역을 맡아 열연한다.

알리는 오프닝에서 멋진 연기를 보여준 후 듣자마자 입이 떡 벌어질 수밖에 없는 노련한 가창력과 청아한 음색으로 노래를 시작했다. 알리의 차분하고도 서정적인 노래가 끝나고, 중반부부터는 찰스턴댄스와 재즈를 결합해 분위기를 완전히 반전시킨 무대가 이어졌다. 제대로 나애심의 곡을 표현한 알리의 감성에 무대를 지켜본 이들은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이어진 빅매치. 스승 웅산과 제자 알리의 대결이었다. 결과는 알리의 승. 알리와 웅산은 훈훈하게 포옹하며 결과에 승복했고 다음 출전자로는 정영주가 선정됐다.

한편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 KBS2 채널에서 방송된다. 해당 프로그램은 수많은 히트곡, 명곡들을 만들어낸 전설과 함께 매회 멋진 무대를 만들어내며 세대를 막론하고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시청자들은 '불후의 명곡' 재방송 시간과 방청신청에 많은 관심을 보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