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기도 포천시 군 장병 코로나19 확진…대구시 수성구 집→서울역→소요산역→전곡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대구시 본가로 휴가를 다녀온 육군 장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해당 부대에서 이 장병의 부대 내 동선을 파악하는 한편 대구 지역 휴가 복귀자들에 대한 전수조사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포천시는 육군 모 부대 소속 A(21) 상병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오전 9시 현재 코로나19 환자가 142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된 환자는 전날 131명에서 169명으로, 청도대남병원 관련 환자는 16명에서 108명으로 각각 급증했다. / 뉴시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오전 9시 현재 코로나19 환자가 142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된 환자는 전날 131명에서 169명으로, 청도대남병원 관련 환자는 16명에서 108명으로 각각 급증했다. / 뉴시스

A 상병은 지난 10~14일 휴가기간 동안 대구시 수성구 집에 다녀온 뒤 부대로 복귀했다.

이후 지난 21일 오후 10시부터 기침·가래·오한·근육통·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여 포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와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을 거쳐 다시 부대로 복귀한 뒤 1인실에 격리됐다.

격리 이전인 16일부터 A 상병은 기침과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증상이 첫 발현된 16일로 거슬러 가면 약 6일 간 240명이 근무하는 이 부대에 부대원들도 접촉자에 해당돼 감염자는 늘어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이날 A씨를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하는 한편 A씨의 이동경로,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은 응급실을 폐쇄했다.

시는 A씨의 동선도 공개했다.

A씨는 부대 복귀날인 지난 14일 대구에서 기차를 타고 서울역을 거쳐 1호선 소요산역에서 내렸다. 버스를 타고 연천 전곡읍에 하차, 부대차량을 타고 포천시 창수면으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육군본부의 구체적인 역학조사 이후 신속하게 상황을 공유하겠다”며 “과도한 불안감보다 평소 손씻기 및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한 노력에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군 관계자는 "현재 대구 지역 휴가 복귀자 등에 대해서도 역학조사 중에 있으며 조사가 끝나는 대로 조사 내용을 공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