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광화문 집회, 현장 상황은? 박원순 시장 직접 말렸다…"그럼에도 강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서울시가 광화문 집회 금지를 내린 가운데 22일 현재 상황이 공개됐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광화문광장 시위 말리는 박원순 시장이라는 글과 함께 "광화문광장 보수집회 현장에 박원순 시장이 와서 당장 귀가하라고 하고 있습니다. 야유와 욕설과 이물질이 날아오는데도 굴하지 않고 계속 설득하며 해산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근데 이 사람들 무서움을 모르는 것 같아요. 정말 걱정입니다. 현장에 있는 공무원들과 경찰 여러분 고생이 많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박원순 시장의 얼굴과 현장 상황을 사진으로 게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상황에서는 시위를 강행한 모습 역시 눈에 띈다. 이에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목사가 이끄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는 주말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선언했고 실제 코로나19에도 불구, 예정대로 강행한 모습이 담겨있었다. 

한편 박원순 서울 시장은 21일 "광화문광장 집회 금지"를 주장했고 뿐만 아니라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광장, 청계광장 등을 집회 금지 장소라고 전했다. 또한 집회 참석시 벌금 인당 300만원을 부여하겠다고 알렸다. 

코로나19는 현재 대전, 충남, 세종, 부산까지 확정자가 공개되어 동선까지 주목을 받았으며 확진자는 총 346명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