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또 검사거부 발생' 전북 코로나19 밀접접촉자 B씨, 검사 거부…검사 강제 수단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접촉자가 검사를 거부해도 강제할 수단이 없어 보건당국이 고심하고 있다.

전북도는 코로나 19 확진자인 A씨의 지인 B씨가 바이러스 검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B씨는 A씨가 지난 7∼9일 대구를 다녀온 뒤 오한, 기침 등의 증상을 보인 10일부터 수차례 함께 만나 식사를 하고 영화를 봤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검사가 필요한 밀접 접촉자다. 이 때문에 전북도 역시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곧바로 검사를 권유했으나 거부당했다고 한다.

이후 이날까지 여러 차례에 걸친 검사 요구에도 응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B씨는 '자가 격리 상태에서 모든 수칙을 지키고 있다. 증상이 나타나지도 않는데 왜 검사를 강요하느냐'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B씨는 자가 격리 상태에서 14일간 생활하게 돼 전파 가능성은 크지 않다.

하지만 보건당국 입장에서는 B씨가 감염된 최악의 경우를 고려해야 해 곤혹스러울 수밖에 없다.

B씨가 감염됐다면 서둘러 동선을 파악해 방역과 역학조사를 해야 한다.

극단적으로, B씨가 감염 사실을 속여도 확인할 방법이 없다는 점 역시 우려를 키우는 대목이다.

현재는 '감염 징후 증상'을 보였을 때만 검사를 받도록 할 수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지금은 전국적인 확산이 우려되는 만큼 보다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며 "감염 징후 증상을 보이는 사람뿐 아니라 보건당국이나 의사가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접촉자도 의무 검사 대상에 포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