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이언트펭TV’ 펭수, ‘스토브리그’서 동공지진 이유?…“선은 네가 넘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스토브리그' 마지막회에 카메오로 출연했던 펭수의 모습이 꾸준히 주목 받고 있다. 이와 함께 펭수의 모습이 담긴 '스토브리그' 메이킹 영상도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최근 공개된 SBS '스토브리그' 마지막회 메이킹 영상 속에는 펭수 출연 장면의 촬영 현장이 담겼다. 펭수는 리허설을 한 뒤 "저 잘하는 거 맞아요?"라고 물으며 불안한 동공을 보여주며 웃음을 자아냈다.

펭수의 질문에 '스토브리그' 출연자들은 박수로 응원을 전했다. 또한 장진우 역의 배우 홍기준은 펭수 머리 위에 모자를 올려줬고, 펭수는 "나는 장진우다"라고 말하는 센스를 보이기도 했다.

SBS '스토브리그' 메이킹 영상
SBS '스토브리그' 메이킹 영상

'스토브리그'에 출연한 펭수는 주요 배역을 연기한 조병규, 박은빈 등 프런트 식구들과도 인사를 나눴다. 펭수는 "너무 떨려요, 이거"라며 자신이 대사를 틀렸다는 사실을 고백하기도 했다.

박은빈은 펭수와 사진을 찍기 전 "만져봐도 돼요?"라고 물으며 그를 쓰다듬었다. 이에 펭수는 "선은 네가 넘었어"라며 극중 이세영 팀장의 명대사를 따라하기도 했다.

영상 공개 이후 네티즌들은 "너무 귀여운 펭수", "펭수 센스가", "장진우 선수랑 펭수 케미 최고", "펭수 스토브리그 찐팬 인증", "스토브리그 시즌2 해주세요" 등 다양한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펭수는 드라마 '스토브리그' 마지막회에 등장했다. 모기업이 바뀐 드림즈의 시작을 알리는 자리에서 함께한 펭수는 특유의 깜찍함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