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산시 확진자 3명 동선 광범위…3번째 확진 20대 여성, 일본·필리핀·대구 방문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확진 2명도 식당·마트·택시·목욕탕 이용에 성당미사까지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명 추가 발생했다.

이로써 부산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모두 3명으로 늘어났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22일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 긴급 브리핑을 열고 "해운대구에 사는 20세 여성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역학 조사를 하고 있으며 동선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해운대백병원 응급실. 22일 부산 해운대백병원 응급의료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21일 해운대백병원 선별검사소를 방문한 5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 연합뉴스
해운대백병원 응급실. 22일 부산 해운대백병원 응급의료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21일 해운대백병원 선별검사소를 방문한 5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 연합뉴스

부산시는 3번째 확진 환자인 여성이 부산대병원으로 이송했다.
 
부산시에 따르면 이 여성을 대상으로 한 기본적인 역학조사 결과, 2주 전 일본, 1주 전 필리핀을 다녀온 뒤 대구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이 여성의 여행 이력이 많아 어느 곳에서 감염됐지는 상세 역학조사를 통해 판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1일 밤 대구에 사는 2명이 대구에서 검진을 받기가 여의치 않자 부산으로 원정 왔다가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부산시에 따르면 부녀지간인 이들은 자가용 승용차를 타고 부산 고신대병원 선별 진료소를 찾아가 확진 검사를 받고 곧바로 대구 자택으로 돌아갔다.

이들은 22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고, 대구시에서 조치하고 있다고 부산시는 전했다.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19세 남성과 57세 여성은 모두 부산의료원 음압격리 병실에서 치료 중인데, 건강 상태는 안정적이라고 부산시는 전했다.

부산 동래구에 사는 19세 남성은 21일 오전 9시 10분께 발열과 두통 증상으로 대동병원 선별 진료소에 내원해 검사를 받았고, 같은 날 오후 6시 3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검체 채취 후 약국과 마트, 식당, 목욕탕 등지를 돌아다닌 것으로 파악됐으며, 시 보건당국은 해당 시설을 폐쇄하지는 않고 소독했다.

이 남성의 부모 2명도 자가 격리됐다.

해운대구에 사는 57세 여성은 21일 오전 11시께 기침과 오한 증상으로 해운대백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가 진료 후 검사 결과 오후 6시 3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최근 대구에 사는 친언니가 부산을 방문, 장시간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여성은 기저질환이 있었고 지난 19일부터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다.

이 여성은 최근 서울을 다녀온 뒤 부산역에서 택시를 탄 것으로 알려졌다. 시 보건당국은 이 여성의 금융거래 정보를 확인한 뒤 택시 기사와 다른 택시 탑승객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또 이 여성이 최근 성당 미사에 참석한 사실을 확인, 미사 참석자 15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가족은 남편과 딸 2명이 있는데 모두 자가 격리됐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역학조사관이 포함된 즉각 대응팀을 보내 확진 환자 3명 동선을 파악하고 접촉자 수와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즉각 대응팀은 확진 환자를 면담하고 이들의 금융거래 정보를 조회해 동선을 파악한 뒤 해당 동선 CCTV 화면을 분석, 구체적인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이들이 가벼운 증상을 나타낸 시점을 알아내 24시간 이전부터 동선을 추적한다.

확진 환자가 지나간 곳은 임시 폐쇄한 뒤 방역하고, 접촉자가 속해 있는 기관에 확진 사실을 알릴 예정이다.

확진 환자 접촉자가 파악되면 즉각 격리한 뒤 코로나19 확진 검사할 예정이다.

시는 또 확진 환자가 늘어날 것에 대비, 음압격리 병상 69개와 부산의료원에 병상 540개를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시는 확진 환자가 크게 늘어날 것에 대비, 부산의료원을 완전히 비울 예정이다.

증상이 가벼운 환자는 퇴원을 권유하고, 중증 환자는 다른 병원으로 옮길 예정이다.

부산시는 전담 공무원 3명을 지정, 신천지 시설에 대해 폐쇄와 방역 상황을 확인하고 있으며, 보건소에서 직접 방역하도록 했다.

신도 전수조사를 위해 신천지 교단에 협조 요청을 했으며,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신천지 교회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 15명 명단을 통보받아 모두 조사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면서 "가벼운 증상이 있으면 2∼3일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휴식한 뒤 그래도 증상이 있으면 보건소를 찾거나 1339 콜센터에 전화해 상담한 뒤 선별진료소를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하 오거돈 부산시장 브리핑 전문

시민 여러분, 부산시장 오거돈입니다.

최선을 다했으나, 결국 부산시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참으로 안타깝고 송구스럽습니다. 무엇보다 확진자와 그 가족분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더 철저히 막고, 더 철저히 지켜내겠습니다. 시민 여러분들과 함께 이겨내겠습니다.

먼저 확진자 관련 사항 보고드립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바에 따르면 어제 200번, 231번 2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며, 오늘 아침 3명의 확진자가 추가 확인되었습니다.

추가 확진자 중 1명은 해운대구에 거주하는 20세 여성이며 한서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오늘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동선 등이 확인되는대로 공개할 예정입니다.

나머지 2명은 대구에 거주하는 부녀로 어제 자가용을 이용해 고신대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고 즉시 대구로 귀가하였고, 오늘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분들에 대해서는 현재 대구시에서 조치하고 있으며, 따라서 우리시의 최종 확진자는 총 3명입니다.

200번 확진자는 동래구에 거주하는 2001년생 남성으로 2월 21일 09시 10분경, 발열과 두통 증상으로 대동병원 선별진료소에 내원하여 검체를 채취, 씨젠에서 검사한 결과, 18시 30분에 양성으로 최종 확인되어 부산의료원에 격리 입원 치료중입니다. 현재상태는 안정적입니다. 가족은 부모 2명이며, 현재 자가 격리 중입니다.

231번 확진자는, 해운대구에 거주하는 63년생 여성으로 2월 21일 11시경, 기침과 오한 증상으로 해운대 백병원 선별진료소에 내원하여 검체를 채취, 씨젠에서 검사한 결과, 18시 30분에 양성으로 최종 확인되어 부산의료원에 격리 입원 치료중입니다. 기저질환이 있던 환자로 지난 19일부터 발열, 기침 증상이 있었으며 현재 상태는 안정적입니다. 가족은 남편과 2명의 딸이 있으며 현재 자가 격리 중입니다.

200번 동래구 확진환자의 동선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2월 18일 동래구 전자공고, 동래 대성탕(목욕탕), 동래밀면 본점, 복산동 주민센터, 동래구청, 명륜역 인근 마트를 방문하고 귀가하였습니다. 2월 19일에는 온천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됩니다. 2월 20일에는 광안리 피자몰동래꿈에그린 GS편의점 방문 후 귀가하였습니다. 2월 21에는 대동병원 선별진료소, 동래 가까운약국(실제명칭), 동래 메가마트, 얼쑤대박터지는집 동래점, 동래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방문 이후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231번 확진자는 2월 18일에는 수서역에서 SRT를 타고 부산역으로 이동해 귀가하였습니다. 2월 19일에는 반여동 장산성당, 반여동 장산명가와 자연드림 반여점 방문 후 귀가하였습니다. 2월 20일에는 반여동 센텀내과와 1층의 원온누리약국을 방문하였습니다. 2월 21일에는 백병원 선별진료소 방문후 부산의료원으로 이송하였습니다.

2명의 동선에 대해 선제적으로 오늘 아침 7시경 시 공식 SNS와 재난 안전문자를 통해 공개하였으며, 추가로 확인되는 동선도 최대한 빨리 공개하여 시민들께서 안심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언론과 시 공식 채널 외 확인되지 않는 정보는 믿어서도 안되고 전파해서는 더더욱 안될 것입니다.

우리시는 현재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즉각대응팀을 구성하여 이동경로 및 접촉자 확인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미 확인된 동선에 대해서는 즉각 방역소독하고, 가족 등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조치하였습니다. 당사자 및 동선에 해당하는 장소 관계자 등을 통해 접촉자를 최대한 정확히 확인하고 있으며 확인되는 즉시 검사 및 격리 조치 등을 진행할 것입니다.

이와 함께 어제 저녁 신속히 유관기관 합동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하였으며, 조치 가능한 모든 수단과 대책을 신속히 강구해서, 더 이상의 확산방지와 사전예방을 위해 최대한 강력한 조치를 시행할 계획입니다.

우선, 재난대책본부를 24시간 비상체계로 확대운영하고, 음압병상 69개와 부산의료원 병상 540개를 전체 소개하는 등 최대 약 600개 병상을 확보하는 한편, 역학조사관 인력을 확충하고, 현재 34개소인 선별진료소도 병원과 협의하여 최대한 늘려 나가겠습니다. 또한, 대중교통 및 다중밀집시설에 대한 방역도 더욱 강화하겠습니다.

신천지에 대한 지역사회 우려가 큰 만큼 시와 구·군 공무원 3명을 전담조로 편성, 신천지 시설로 의심되는 시설에 대해 폐쇄 및 방역상황을 확인하고 있으며, 시행되지 않을 경우 즉시 폐쇄조치하고 구군 보건소에서 직접 방역조치토록 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신도 전수조사를 위해 교단에 명단 협조를 요청하고 있으며, 대구 신천지 교회에 다녀온 명단을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받아 우선 조사할 예정입니다.

시는 어제 이미 발표한 바와 같이 부산교통공사 시험을 잠정연기했으며, 3.1절 기념행사 등 시 주관행사는 물론 벡스코 등 각종 시설에서 개최될 다중 집합행사 또한 일체 취소하거나 연기하도록 협조, 조치할 것입니다.

무엇보다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협조가 중요합니다. 위기상황일수록 기본이 최선의 방책입니다.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당부드립니다. 경미한 발열, 기침 등의 가벼운 감기 증상이 있는 경우는2~3일 정도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휴식을 취하다가, 그래도 증상이 호전 되지 않는 경우 먼저 관할 보건소를 찾거나 1339 콜센터와 상담한 후 의료기관을 방문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부산시민의 힘을 믿습니다. 시민 여러분께서도 우리시를 믿고 최대한 협조와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여러분들의 소중한 일상을 하루빨리 돌려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