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충북 청주시 코로나19 확진자는 택시기사…지역 전파 우려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매제가 대구방문→매제와 청주 택시기사 부부가 태안 청포대 해수욕장 함께 방문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충북 증평 현역 군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데 이어 인근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에 거주하는 30대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22일 충북도와 청주시 등에 따르면 전북에 사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A(36)씨와 B(35·여)씨 부부는 이날 0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부부가 만난 코로나19 확진자는 매제인 것으로 확인됐다. 매제와 함께 지난 14~15일 충남 태안 청포대 해수욕장을 다녀왔다.

이후 매제는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매제는 지난 7~9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 판정 연락을 받은 A씨 부부는 지난 21일 오후 4시25분께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보건당국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A씨 부부를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했다.

A씨 부부의 동선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도 진행 중이다.

이들이 거주하는 율량동은 대단위 아파트 단지 등이 밀집한 곳이어서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상당한 파장이 우려된다.

특히 A씨의 직업이 택시운전 기사여서 가족과 지인 이외의 밀접 접촉자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증상 발현 이후 19~20일 영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했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보건당국은 전했다.

A씨 부부는 식당과 마트 등 청주 지역 다중이용시설 3~4곳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전북에 사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충북 청주 시민 2명이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고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돼 있다. 사진은 청주의료원 사진. 2020.02.22. / 뉴시스
22일 전북에 사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충북 청주 시민 2명이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고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돼 있다. 사진은 청주의료원 사진. 2020.02.22. / 뉴시스

충북도는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해당 시설 등을 폐쇄 조치할 방침이다.

이들 부부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A씨 부부 거주지 인근 문화센터 등 다중이용시설은 자발적인 휴업에 들어간 상태다.

A씨 부부와 직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부모와 아들, 선후배 등 5명은 검사를 했으나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보건당국은 이들을 잠복기 14일 동안 자가 격리하기로 했다.

A씨 부부의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되면서 충북 도내 감염자는 3명으로 늘었다.

지난 20일 오후 11시50분께 충북에서 첫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증평군 육군 모 부대 소속 A(31) 대위 접촉자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

충북도는 이날 브리핑에서 "A씨 부부의 추가 접촉자가 있는 지 역학조사팀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가급적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손 씻기, 기침 예절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꼭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려면 무엇보다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최근 14일 이내 중국 등 우려 지역 여행자들은 모임 등 참석을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