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속보] 경북 영주시, 이스라엘 성지순례 참여 60대 여성 1명 코로나19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북 영주시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첫 발생했다.

22일 영주시에 따르면 A(61·여)씨가 발열 등 코로나19 감염 증세를 보여 영주시보건소에서 검사 결과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안동, 의성, 영주, 예천 등에 거주하는 주민 39명과 함께 이스라엘로 성지순례를 다녀왔다.

코로나19 확진자 지역별 현황
코로나19 확진자 지역별 현황

영주시는 A씨를 자가 격리 조치하는 한편 A씨와 접촉한 주민들을 파악하고 있다.

A씨와 함께 성지순례에 동행했던 예천군청 공무원(의성 거주) 1명은 지난 21일, 안동시민 5명은 이날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성지순례에 참여한 일행 중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