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럼프, 또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오스카상) 수상 비판…지지율 올리기 위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라스베이거스 유세에서도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오스카상) 수상을 비판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보수층 지지율 상승을 위한 메시지라고 해석하고 있기도 하다.

21일(현지 시각)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유세에서 "그 영화(기생충)는 한국에서 만들어졌다"고 입을 열었다.

이날 트럼프는 "그들은 이제 그런 방식으로 한다. 나는 이해하지 못한다"며 한국과의 무역 문제를 다시 한번 언급했다. 트럼프는 "알다시피 그들은 무역과 관련해 우리를 죽이고 있다. 무역에서 우리를 때리고, 빌어먹을 영화로 아카데미 상을 탔다"고 발언했다.

영화 '기생충'
영화 '기생충'

트럼프의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상 수상 관련 발언은 보수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려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미국 우선주의를 앞세우는 발언으로 지지율을 끌어 올리려는 것이다.

이에 앞선 20일에도 트럼프는 영화 '기생충'이 오스카상을 받은 것을 비판하는 발언을 했고, 미국 영화가 다시 오스카상의 주인공이 돼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국내 영화 팬들은 "당황스럽네", "유세 현장에서 '기생충'이 왜 나와", "'기생충' 모르는 사람도 알게됐을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미국 언론들도 트럼프의 영화 '기생충' 오스카상 발언에 대해 조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 워싱턴포스트(WP) 등은 트럼프의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비판에 대해 언급하며 비판적인 입장을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최근 진행된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극영화상을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