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탄소년단(BTS) 지민, 멤버들 촬영 현장 빠짐없이 방문하며 "응원 천사" 자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응원 천사"로 불리는 방탄소년단(BTS) 지민의 미담이 알려져 눈길을 끈다.

방탄소년단은(BTS) 21일 네 번째 정규 앨범 ‘MAP OF THE SOUL : 7’을 전 세계 동시 발매를 앞두고 '보이는 브이라이브'를 통해 현재 미국에서의 스케줄 소화전 전세계 팬들과 먼저 만났다.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 방탄소년단은 앨범 설명 등 한시간 반가량 멤버들의 입담으로 팬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했다.

특히 멤버 슈가는 자신의 솔로곡 촬영 현장에 지민만 응원을 와주었다며 티는 안냈지만 속으론 대해 "지민에게 정말 고마웠다" "힘들었는데 와줘서 힘이 됐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지민
방탄소년단 지민

지민은 "정말 티가 안나더라"며 '미니미니'로 불리는 두멤버의 케미로 멤버들과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잘세라 역시 이번 솔로곡을 먼저 발표한 멤버 제이홉도 "지민이가 촬영현장에 와줬다"면서 고마움을 표현했다.

방탄소년단 지민은 지금까지 멤버들의 솔로곡 촬영시 유일하게 거의 모든 개인 촬영장에 방문에 응원을 해온 "응원 천사"로 이미 잘 알려져있다.

방탄소년단 지민의 멤버 사랑은 이번 컴백 앨범준비에서도 여전하다는 것을 증명하며 멤버들의 박수와 칭찬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1일 오후 6시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을 발매하며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