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궁금한이야기Y’ 순창 보이스피싱 사건, 피해자 母 “너무 착하게만 키우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궁금한이야기Y’에서 평범했던 한 청년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순창 보이스피싱 사건’의 내막을 추적했다.

21일 SBS ‘궁금한이야기Y’는 “11시간 녹음 파일의 내막, 무엇이 한 청년을 죽음으로 내몰았나?”, “조 실장이 놓은 ‘스폰’이라는 덫, 항공사 회장의 숨겨진 아들이라는 그의 정체는?” 등의 주제로 진행됐다.

SBS ‘궁금한이야기Y’ 방송 캡처
SBS ‘궁금한이야기Y’ 방송 캡처

지난달 22일 전북 순창 소재 한 아파트 옥상에서 29살의 청년이 투신을 해 세상을 등졌다. 김선우(가명) 씨의 가족은 최근 이직을 준비하면서 꿈을 부풀어 있던 그의 극단적인 선택을 쉬이 믿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김선우 씨의 유서에는 “자신은 수사를 고의적으로 방해한 것이 아니며 억울하고 선량한 피해자”라는 결백과 가족을 향한 인사가 담겨 있었다. 가족은 그가 범죄 사건에 연루될 이유가 없다면서 그 내막을 더욱 의심하게 됐다.

알아보니 사망 전 11시간이나 통화한 상대가 있고, 통화 상대는 자신을 검찰 수사관이라고 소개했다. 통화 내내 은행 3곳을 방문해 약 400만원을 인출하며 기차를 타고 서울까지 올라가는 수상한 행적을 보였다. 

보이스피싱이 의심되는 정황으로 보인다. 김선우 씨는 자신이 보이스피싱에 당한 것도 알아차리지 못한 상태로 이틀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 내막을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11시간 녹음 파일의 내용을 분석했다.

임명호 단국대 심리학과 교수는 “이런 정도의 압박감이라면 거의 종속당했다고 볼 수 가 있게 되는 것이다. 전화가 끊기면 해소가 됐을 거다? 저는 그 반대였을 거로 생각한다. 왜냐면 처음에 계속 위협했다. 자기가 뭔가 잘못해서 가해자가 끊기 전에 내가 먼저 끊어서 문제가 생긴 것으라고 잘못 착각하게 된다. 이렇게 종속당한 상태에서 전화통화가 끊겼기 때문에 피해자분은 더 위협이 됐고 두려움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머니 윤주희(가명) 씨는 “너무 착하게만 키우면 안 될 거 같더라. 요즘 세상이 이건 아닌 거 같다. 억울하게 간 우리 아들을 위한 거기도 하지만 앞으로 이런 피해자가 없어야 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어디선가 이런 전화를 받고 이런 시도를 할 수도 있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SBS 관찰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궁금한이야기Y’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