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얀 짜장면같은 맛" '맛남의 광장' 탄천휴게소, 아침식사 메뉴 밤라면에 '충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맛남의 광장' 탄천휴게소에서 밤라면이 호평을 받았다.

20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이 아침식사로 밤라면을 만들었다. 

아침식사로 라면을 끓이던 백종원은 "밤라면 약속을 지켜야한다"며 밤을 꺼냈다. 이를 본 김희철은 "지금도 충분히 맛있어보인다"면서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라면 면을 꺼낸 백종원은 라면 국물 안에 밤을 갈아 넣었다. 여기에 물, 계란, 대파를 넣은 후 주걱으로 잘 섞은 뒤 참기름을 넣었다. 미리 떠 놓은 면에 국문을 얹어주면 완성된다고. 

"나도 처음 시도해본거라"라고 말한 백종원은 "너희들이 먹어봐야 안다"고 이야기했다. 맛을 본 양세형은 당황한 목소리로 "하얀 짜장면 같은 맛이 난다. 된장 짜장면 그 맛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김희철은 "확실한건 이 안에 밤을 안 넣었다"며 밤 맛이 느껴지지 않은다고 신기해했다. 나은 역시 "너무 맛있다"며 감탄을 이어가기도. 

'맛남의 광장' 캡처

백종원은 "여기 밤 많이 들어갔다. 몇개 조금 넣고 밤라면이라고 하면 사기지'라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전분 대신 넣은거다. 그러니까 단맛까지 나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밤 라면 신기하다... 맛있어 보인다", "동준이 형은 항상 한결같고 참 바르고 착하네요", "칼로리 높을 것 같아", "그냥 라면 맛 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해 기존에 맛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 휴게소, 철도역,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영된다.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해 기존에 맛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 휴게소, 철도역,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