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중국 과기부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신청 이르면 4월에 진행"…"5가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중국 과학기술부(과기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백신 신청이 이르면 4월에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21일 환추왕에 따르면 쉬난핑(徐南平) 중국 과학기술부 부부장(차관)은 21일 국무원 합동기자회견에서 "백신 개발 측면에서 우리는 다른 국가들과 보조를 맞추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쉬 부부장은 또 "우리는 쥐, 원숭이 등 코로나19 감염 '동물 모델'의 구축을 완료했다"면서 "이는 치료제, 백신개발 등 연구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 질병통제센터와 상하이 퉁지대 의학원, 상하이 스웨이생물기술회사(이하 스웨이생물) 공동 연구팀은 지난 10일 자신들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동물실험을 이미 시작했고, 임상시험도 이르면 4월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밖에 5가지 코로나19 신약 임상시험도 현재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스페이 국가의약품관리감독국 부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5개 약품이 임상시험 단계에 진입했고, 임상시험은 현재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