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전시, 여성 2명 코로나19 1차 검사 '양성'에 초긴장…의원 2곳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대전시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환자 2명이 확인되면서 초긴장 상태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이날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통해 "30대 여성과 40대 여성 각 한명이 서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검사의뢰한 결과 1차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이 21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열어 서구에 거주중인 여성 2명이 서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검사의뢰 한 결과 1차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밝히고 있다. / 뉴시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이 21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열어 서구에 거주중인 여성 2명이 서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검사의뢰 한 결과 1차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밝히고 있다. / 뉴시스

이 두 사람은 모두 서구에 살고 있다. 이 가운데 30대 여성은 베트남에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고 동네 의원에 다녀왔다.

40대 여성은 독감검사에선 '음성'이 나왔으나 의료진 권유로 선별진료소에 가서 검사받은 결과 양성이 나왔다. 두 동네 의원에 대해선 폐쇄 조치가 내려졌다.

이들은 충남대병원으로 음압병실에 격리 조치됐고, 여성의 가족들도 자가 격리조치됐다. 

시는 2차 검사결과 양성확진 판정이 내려지만 질병관리본부와 합동으로 심층역학조사를 벌인뒤 GPS와 CCTV, 카드사용내역을 파악해 이동경로와 접촉자 등을 파악해 대응조치에 들어갈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오후에 추가 브리핑을 통해 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