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듀X’ 출신 이세진, 드라마 ‘반의 반’ 캐스팅…마리몽 아빠→배우로 돌아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프로듀스X101’ 출신 배우 이세진이 드라마 ‘반의 반’에 출연한다.

20일 이세진의 소속사 iMe KOREA(아이엠이 코리아) 측은 “이세진이 3월 23일 첫 방송 예정인 ‘반의 반’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반의 반’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정해인 분)과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 서우(채수빈 분)가 만나 그리는 시작도, 성장도, 끝도 자유로운 짝사랑 이야기로 오는 3월 23일 방영한다. 이세진은 극 중 어린 인욱 역을 맡아 활약한다. 인욱은 슬럼프에 빠진 클래식 피아니스트로 하원과 삼각관계를 형성한다.

이세진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이세진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한편 이세진은 지난해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 출연해 대중에게 이름과 얼굴을 알렸다. 그는 지난 2018년 웹드라마 ‘연애포차’와 ‘통통한 연애’ 등을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

‘프로듀스X101’이 끝나고 이세진은 첫 단독 팬미팅 ‘THE 세진’을 개최해 팬들과 만나기도 했다. 더불어 이세진은 그가 직접 만든 캐릭터 인형 ‘마리몽’으로 남다른 손재주를 보여줬다. ‘마리몽’을 판매해 나온 수익금 10%를 유기동물 보호단체에 기부하는 등 선행을 펼치기도 했다. 

한편 이세진은 드라마 ‘반의 반’ 외에도 웹드라마 ‘오빠가 대신 연애해줄게’ 주인공을 맡아 활발히 활동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