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기 김포,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대구 31번과 같은 호텔에 있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결국 경기 김포마저 뚫리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1일 경기 김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했다.

이들은 김포시에 거주하는 부부로 현재 부인은 선별진료소에서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명지병원에서 이송해 격리치료 중이다.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남편도 이곳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두 사람은 지난 15일 자녀와 함께 대구지역에 위치한 호텔에서 열리는 친척 결혼식에 참석했다. 1시간 30분 정도 머무른 이 결혼식에는 31번 확진환자가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15일부터 18일까지 대구지역에 있었고, 오후 8시쯤 자택에 도착했다. 다음날(19일) 부인이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구래동 연합한광내과의원에 방문했다. 그러나 접수대에서 선별진료소로 가도록 안내받아 당일 오후 76시께 뉴고려병원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이후 20일 오후 6시쯤 1차양성으로 확인된 후 21일 2차확진 검사 결과 확진자로 판명됐다. 함께 결혼식에 방문했던 자녀는 음성으로 자가격리 됐다. 

이에 김포시는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코로나 19 대응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추가 되는 상황은 SNS를 통해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