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유튜버 쓰레기박제소, '무엇이든 물어보살' 허언증男 가족에게 '고소 협박' 받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유튜버 쓰레기박제소가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통해 거짓 사연을 제보한 남성 가족에게 고소를 당할 것 같다고 폭로했다.

지난 19일 쓰레기박제소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저는 유튜버 쓰레기박제소라고 한다. 좌파건 우파건 인기가 많건 적건 나쁜 사람들을 박제하는 채널이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다름이 아니라 17일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허언증남이 출연하고 저는 분노에 차올라 그에 대한 영상을 제작하고 게재했다"라며 "감사하게도 많은 분들이 관심을 주셨고 저도 이러한 사실을 좀 더 알린 것에 대해 굉장히 뿌듯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쓰레기박제소는 "하지만 오늘 메일로 허언증남 최X웅 씨의 여동생 또는 누나에게 협박 메일이 날아왔다"라며 메일 본분을 캡처해 공유했다. 

허언증 남성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최 모씨는 "KBS에서 공식 입장을 낸 거 보셨을 거라 생각한다"라며 "사람 얼굴 떡하니 보여줘 놓고 쓰레기라고 칭하고, 정확한 내용도 아시는 거 아니지 않냐. 동영상 내려 달라. 계속 올리시면 고소하겠다"고 주장했다.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쓰레기박제소는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처벌받는 것은 전혀 두렵지 않다. 단지 고인에 대한 엄청난 모욕을 해놓고도 반성의 여지없이 이기적인 생각을 하는 것 자체가 너무나도 화가 난다"라며 "지금도 수많은 폭로글들이 올라오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허언증남 최X웅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분이 계시다면 고인이 되신 여성분을 위해서라도 용기내어 (메일주소) 연락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나쁜놈들을 박제하는 컨텐츠는 혐오컨텐츠로 유튜브 노란딱지 대상이다. 제가 올리는 영상 90% 수익 창출이 불가능한 영상이다. 저도 이 일을 시작할 때 단순히 쓰레기들을 박제하자는 취지로 시작한 것"이라며 "그렇기에 반성도 안 하고 본인들만 생각하는 저 가해자들의 파렴치한 태도에 분노가 차오른다. 응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진실을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공개적으로 얼굴 공개해주셔서 다행이네요", "어쩐지 방송으로 봐도 표정이 진심 아닌 것 같더라", "사람을 믿지 마세요", "사람들이 겁나네요", "와 뻔뻔하다 정말" 등의 반응을 전했다.

유튜브 쓰레기박제소
유튜브 쓰레기박제소

특히 유튜버 봉꾸TV는 쓰레기박제소 유튜브 영상 댓글을 통해 "에버랜드에서 저랑 같이 일했던 동기다. 그때 당시에도 말도 안 되는 거짓말들로 사람들 사이 갈라놓고 쓰레기 만드는 짓 엄청 했다. 제가 볼 때 저 사람은 상상이랑 현실이 헷갈리는 병이 있나 싶을 정도로 거짓말을 입에 달고 살았고 결국 거짓말들이 걸려서 제주도 신화월드로 도망가고 거기서도 거짓말 했다. 신화월드 직원들이 연락해서 서로 쟤에 대한 얘기를 했을 정도로 심각했다고 한다"고 증언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