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트롯' 신인선, 목소리에 집중한 무대로 감동 선사…김준수 "가창력으로 승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미스터트롯' 신인선이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무대로 마스터들의 극찬을 이끌었다.

20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는 준결승 진출을 위한 '트로트 에이드' 미션이 진행됐다.

이날 2라운드 '에이스 대첩'에서는 각팀의 대표로 임영웅, 김호중, 신인선, 김수찬, 노지훈이 출전했다.

신인선은 조용필의 '창문 밖 여자'를 선곡해 '로미오와 줄리엣'을 주제로 무대를 꾸몄다. 신인선은 밝았던 기존 무대와는 달리 진중한 모습으로 노래에 집중됐다.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방송 캡처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방송 캡처

그의 호소력 깊은 목소리에 관객석과 마스터들이 동요했다.

이를 본 김준수는 "저희도 몰랐던 가창력으로 승부했다"며 "색다른 모습이 재미있었다"고 호평했다.

장윤정은 "이 노래가 '로미오와 줄리엣' 스토리와 어울릴 줄 몰랐는데 가사가 잘 어울렸다"며 "역시 아이디어가 반짝거리는 친구"라 말했다. 이어 "다시 한 번 감동받았다. 이런 분들을 보고 팔색조라 표현한다"고 극찬했다.

신인선은 촘점 905점을 획득해 아쉽게 2위에 올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