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텔레그램 음란방 지옥, ‘박사Q’ 찾아! 변기물 마시기 등 性테러 자행 [스포트라이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텔레그램 음란방 속 성범죄 지옥의 중심에 있는 닉네임 ‘박사’를 추적했다.

19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텔레지옥 박사Q 찾아서! 편이 방송됐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박사’라는 닉네임을 가진 인물이 군림하고 있는 ‘성범죄 지옥’의 실태가 충격을 안겼다. 협박과 유포 그리고 불법 가상화폐 판매 등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박사는 피해자들에게 끔찍한 성 테러를 자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사는 SNS을 통해 고액 아르바이트나 모델을 구한다는 명목으로 인원을 모집해 사냥감으로 삼았다. 돈을 지급하겠다는 명목 아래 주민등록증 사본이나 통자 사본 등을 보내라며 개인정보를 수집했다.

그리고는 면접을 가장해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치욕적인 사진과 영상을 보내기를 강요했다. 피해자가 이를 거부하면 돌변하면서 주변인에게 자료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면서, 변기 물 마시기를 비롯한 엽기적인 행위를 유도했다.

게다가 어둠의 가상화폐라는 ‘모네로’를 판매해 이익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현재 확인된 피해자는 약 20명에 이른다. 대부분 미성년자이며 현재 피해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북경찰서 박수범 경사는 “고등학생 정도로 보이는 애가 알몸으로 이렇게 해서 (가해자가) 원하는 자세를 kg고 나서 비는 장면이 있다. ‘제발 영상 좀 지워주세요. 박사님, 지워주세요’ (그러는데) 아, 그거 봤을 때는 정말 어떻게 말로 표현을 못 하겠더라”라며 충격을 고스란히 전했다.

또 “그 피해자가 너무 많아서, 영상 찍힌 분들이 너무 많아서. ‘이건 진짜 심각한 문제다’(라고 느꼈다.) 정말 이런 범죄가 없어져야 한다. 없어져야 하고 다시는 있으면 안 되는 범죄”라고 말했다.

JTBC 정통 탐사기획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