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단 프레임이다"…신천지 예수교회, 대구 논란 이후 추가 입장문 업로드에 반응 싸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신천지 예수교회 측이 또 한번의 공식적인 입장을 전했다. 

20일 진리의 성읍 아름다운 신천지(SHINCHEONJI) 공식 홈페이지에는 신천지 예수교회의 입장이 공개됐다. 

방역활동과 허위보도 관련 신천지예수교회 입장문에는 인사와 함께 "대구교회에서 다수의 코로나 19 환자의 발생으로 다시 한 번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총회본부를 비롯한 전국 모든 신천지예수교회는 교회와 관련 장소에서의 예배 및 모임, 전도활동을 일체 중단하고 방역당국과 전국 모든 교회, 부속건물에 방역 소독을 실시중이다"고 전했다. 

 신천지(SHINCHEONJI) 공식 홈페이지

이어 18~21일 대구 다대오지파 건물을 비롯해 모든 교회와 부속건물에 대해 방역소독을 실시 중에 있다며 향후 활동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어 자신들의 종교에 대한 허위 비방, 이단 프레임을 그대로 차용해 비방하는 사례에 대해서는 바닥에 앉아 예배하는 방식이 독특하다고 코로나 감염의 주범이라고 전하는 말에 왜곡, 비방하는 행위를 중단해 달라고 전했다. 

이어 지역 사회 전파 가능성을 최소화하겠다며 앞으로의 협조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전하며 마지막으로 "코로나 19로 인한 사태가 마무리되길 30만 성도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동선 안알려주고 도망간다는데 그게 무슨 협조냐", "외부에 제발 퍼트리지마라", "사과문이 억울하다고 말하는 것 처럼 들린다", "이게 무슨 사과문이냐?", "방역 협조도 안한다는데", "음압병실 자리 없다는데 어쩔거냐", "처음부터 다 거짓말"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현재 104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사망자는 1명으로 알려졌다. 또한 해당 사망자는 조현병을 앓고 있었다고 알려졌으며 31번 확진자 신상과 동선 역시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