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멤버들의 의견을 존중" SM 측, 엑소(EXO) 첸 탈퇴 요구에 "멤버 변동 NO…사랑에 보답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엑소 첸(본명 김종대)과 관련한 팬들의 입장이 분분한 가운데 SM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전했다. 

20일 SM엔터테인먼트 측은 "향후 엑소의 활동 방향에 대해 엑소 멤버와 회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엑소의 매니지먼트 회사로서, 팀과 멤버의 활동 방향은 물론 중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멤버들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해왔다"면서 "엑소 멤버 전원은 멤버 이탈의 아픔을 겪어왔던 만큼, 앞으로도 변함없이 함께 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멤버들의 의견을 존중해 첸의 탈퇴는 없을 예정이라고. 

이어  "군 입대를 앞둔 멤버들이 있어올해 엑소 활동은 솔로 및 유닛 활동에 집중하는 것으로 작년부터 예정됐다"면서 "멤버들의 활동은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앞으로도 엑소 멤버들은 엑소로서, 솔로, 유닛 등으로 다양하게 활동하며, 팬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엑소(EXO) 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엑소(EXO) 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난달 첸은 팬커뮤니티 ‘Lysn’을 통해 자필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의 내용에는 여자친구와의 결혼 사실과 혼전 임신 사실등이 담겨 있었다. 

이후 팬들 사이에서는 첸의 탈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기 시작했다.그룹 이미지를 실추했다는 이유였다. 

한달간 입장을 밝히기 않았던 첸은 19일 저녁 다시한번 팬들에게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많이 놀라고 당황했을 팬들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면서 "너무 늦게 사과를 전해 다시 한번 죄송하다. 앞으로도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이야기했다.

이같은 소식에 네티즌들은 " 이제 하다하다 멤버 방패 가나요?", "어제 사과글 같지도 않은 거 올려서 이상한 소리 하길래 뭔가 했는데 오늘 이 기사 때문에 급하게 변명한거 진짜 소름", "이전의 멤버 탈퇴와 현재의 탈퇴 요구는 절대 같은 선상이 아닌데", "오늘이 젤 비참하고 서운하다 그 아픔 팬들은 빗겨갔냐고"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