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기생충’ 곽신애 대표 “아카데미 작품상, 송강호 선배와 함께 미리 점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기생충’ 곽신애 대표가 아카데미 시상식에 대한 후일담을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서 ‘기생충’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백수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데 이어 제74회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BAFTA) 외국어영화상 및 각본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영화상,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을 수상하며 총 4관왕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곽신애 대표 / CJ 엔터테인먼트 제공
곽신애 대표 / CJ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상 최초로 아시아 여성 제작자로서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곽신애 대표는 이에 대해서 “처음엔 그런 걸 모르고 있었는데, 막상 최초라는 이야기를 듣고 나니 좋은 일이 됐겠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저도 어릴 때 심재명 대표님이 일하시는 걸 보고 막연하게 영화제작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가졌었다”며 “그렇기 때문에 제가 여성 제작자로서 오스카 트로피를 따낸 것은 분명 좋은 의미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현지에서 아카데미상을 수상할 것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는 “현장에 있던 모두가 뭔가를 예상한 것은 없었다. 다만 모두 우리가 국제영화상을 수상할 것 같다는 생각은 하고 있었다”며 웃었다. 

곽 대표는 “시상식을 일주일 쯤 앞두고 밥을 먹다 국제영화상을 제외하고 어떤 부문에서 수상할 것 같은지 모두 내기를 한 적이 있다. 당시 가장 많은 표를 받은 게 각본상이었다”면서 “감독상을 지지한 분도 있었는데, 송강호 선배와 저는 작품상에 걸었다”고 밝혔다. 이어 “터무니없다고 생각한 건 아니지만, 크게 기대를 할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현지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상을 못 받으면 그것대로 이상할 거라고 생각이 들더라”며 “그러다 감독상을 수상하는 걸 보고서 작품상도 탈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송강호와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등이 참여한 영화 ‘기생충’은 월드와이드 흥행 2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역대 가장 흥행한 한국영화로 기록을 남기게 됐다. 더불어 인기에 힘입어 흑백판이 26일 개봉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