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BJ 감스트, 롤 닉네임 묻는 코치에 '당황'…"아기잉직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BJ 감스트(김인직)가 롤학원을 방문해 상담을 받았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감스트'에는 감스트의 롤 학원 방문기 영상이 게재됐다.

감스트는 "롤 실력이 안 좋아서 롤 학원간다"면서 서울에 위치한 한 게임코치 회사를 방문했다.

롤 종목을 총괄하고 있는 헤드코치 김세현은 감스트에게 우선 롤 닉네임을 물었다. 

그러자 감스트는 당황해하며 "아기잉직이다"라고 답했다. 

유튜브 채널 '감스트'

김세현은 180만 명 중에서 172만 등에 머무른 감스트에 "긍정적으로 말씀드리면 올라갈 일만 남은 거죠"라고 말했다. 

그러자 감스트는 부정적으로 보면 어떠냐고 물었고 김세현은 "롤 말고 다른 쪽으로 재능을 찾는게 낫다. 제가 듣기로는 피파 하시던 분으로 알고 있다.왜 피파에서 롤로 넘어오셨어요?"라고 물었다.

감스트는 "피파하고 축구중계 주로 하다가 유튜브 인기 영상에서 롤을 재밌게 하시는 영상을 봤다. 누군지 기억은 안나지만 '나도 한번 해볼까' 생각이 들어서 그날 생방에서 했는데 이렇게까지 반응이 터질줄 몰랐다. 저도 너무 재밌다"고 답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감정적으로 가르치시는 선생님", "무슨 병원에서 상담하는거 같네", "선생님 진짜 차분하시네", "쌤이 더 열심히 하시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