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포레스트' 조보아♥박해진, 아빠에게 '동거 사실' 들통…"동거가 어때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조보아와 박해진이 동거 사실을 들켰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에서는 정영재(조보아)가 아빠 정병현(박지일)에게 강신혁(박해진)과의 동거를 들키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정병현의 강의를 듣고 집으로 돌아온 산혁은 집안 공용 화장실에서 샤워를 하다가 영재 아빠와 마주쳤다. 마침 집에 들어온 영재 또한 깜짝 놀랐다.

KBS '포레스트'
KBS '포레스트'

정병현은 챙겨온 반찬과 요리를 두 사람과 함께 먹으며 "동거하는 게 뭐 어떠냐"며 개의치 않아 했다. 이어 강산혁이 특수구조대에 들어온 지 얼마나 됐는지 물으며 대화를 이어갔다.

이후 정병현은 자고 가라는 딸 영재에게 "아빠가 항상 강조하는 게 뭐냐"고 물었다. 영재는 "임전무퇴?"라고 물었고, 정병헌은 "아빠는 너를 믿는다. 네가 보통 사람이냐. 나를 닮았는데"라며 "전화 좀 자주 해"라는 말과 함께 떠났다. 정병현은 집으로 가던 중 과거 영재가 남자친구한테 차이는 장면을 떠올리며 미소를 지었다. 

방송이 끝난 뒤 네티즌들은 "이 드라마 보면서 박해진 연기에 반합니다", "지난 회차에 뿌린 밑밥 차곡 차곡 회수 중", "드라마 제목이나 스토리 주인공이 싱그럽네요", "드라마 재밌으니 1위 가자", "배우들 연기가 참 따뜻하다", "배경도 이쁘고 주인공들 연기도 멋진 드라마", "이 드라마 왜 이렇게 재밌니", "드라마 보면서 이렇게 예쁜 커플 처음 본다" 등의 반응을 전했다.

한편 KBS 드라마 '포레스트'는 심장 빼곤 다 가진 남자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산골 동거 로맨스다.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