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질본 "대구경북 내 유증상자 더 있어…코로나19 환자 더 발생할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나온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기침이나 발열 등 증상을 보이는 의심환자가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향후 확진환자가 더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은 2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즉각대응팀이 어제(19일) 밤에 청도에 내려가서 추가적인 조치와 방역조치를 하고 있는데 유증상자가 조금 더 있는 것으로 확인이 돼서 검사를 진행 중"이라며 "확진환자가 더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방역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대남병원에 대해선 전수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병원 내 요양 보호사들이 병원 밖으로 바이러스를 전파시켰을 가능성을 살펴보기 위해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9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02.19. / 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9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02.19. / 뉴시스

김 본부장은 "청도 대남병원에서 폐렴환자와 발열환자 2명이 확진이 됐고 또 여기가 정신병동, 즉 폐쇄병동 형태이기 때문에 병원 내에서의 교차 감염 그리고 종사자들의 감염 우려, 종사자들이 다른 요양병원이나 요양원까지 노출시켰을 가능성을 살펴보기 위한 조치"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전국적으로 코로나19 검사 중인 의심환자는 1633명이며 이 중 대구 ·경북지역 거주자가 대거 포함돼있다.

정 본부장은 "지역사회에 감염된 환자가 많이 늘어나면서 의료기관에서 폐렴으로 입원한 분들에 대한 조사나 아니면 다른 꼭 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심이 되는 그런 분들에 대한 검사가 많이 늘었다"며 "어제, 그제부터는 또 검사 건수가 많이 늘어나게 돼 대구의 접촉자나 이런 부분들에 대한 검사 건수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또한 "대구 새로난한방병원의 환자들도 격리조치해서 노출자에 대해서도 지금 격리입원을 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어서 대구의료원의 병상이 현재로서는 부족한 상황"이라며"대구 경북지역에 있는 읍암병상을 최대한 가동하고 현재 대구의료원에 있는 별도의 병상들을 소개해 확진환자나 의심환자를 받아 조치하는 걸로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