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31번째 확진자’ 신상 사진이 인터넷에?…대구경찰, “허위 사실, 명예훼손으로 처벌될 수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대구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우한폐렴)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고, 이와 함께 가짜뉴스도 이어지고 있다. 특히 31번째 확진자 신상과 관련된 가짜뉴스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대구MBC와 대구지방경찰청 등은 가짜뉴스에 대한 해명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20일 오후 대구지방경찰청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사진, 사실은 이렇습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31번째 확진자에 대한 정보를 게재했다.

대구지방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대구지방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대구경찰 측은 "현재 SNS를 통해 전파되고 있는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신상 관련 사진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사진을 모자이크 처리한 상태로 공개했다.

이어 경찰 측은 "위 사진은 31번째 환자와는 전혀 무관한 사진"이라며 "이와 같은 행위는 허위사실 명예훼손으로 처벌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같은날 대구 MBC 역시 공식 트위터를 통해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31번째 확진자 신상 관련 사진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는 대구 경찰 측의 입장을 전달했다.

대구MBC 공식 트위터
대구MBC 공식 트위터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18일 영남권 첫 확진자로 판정됐다. 대구에서 나온 31번째 확진자는 대구 신천지예수교회의 교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시에 대구-경북 지역 30명 확진자 중 23명이 31번째 환자가 다니던 신천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커졌다.

또한 오늘(2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은 코로나19 31번재 확진자가 이달 초 청도 지역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청도 지역 확진자들과 31번째 확진자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31번째 확진자의 동선은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를 통해 공개됐다. 31번 확진자의 동선을 따라 파악한 결과 그와 접촉한 사람들은 오늘(20일) 오후 2시 기준 1160여 명이고, 이들 중 대다수는 신천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