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한상헌 아나운서, '가세연' 폭로 여파일까?… '프로그램' 하차 공식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한상헌 아나운서가 결국 맡고 있는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한상헌 아나운서가 KBS 프로그램 '생생정보', '더라이브'에서 모두 하차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KBS 측 관계자는 이에 대해 한상헌 아나운서가 '일신상의 이유'로 방송에서 자진 하차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20일 한상헌 아나운서는 KBS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는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 하지만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한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하차를 인정했다.

한상헌 아나운서 SNS
한상헌 아나운서 SNS

한편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한상헌 아나운서 수시 성관계 논란'이라는 제목으로 폭로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가세연은 최근 술집 여성으로부터 "3억원을 주지 않으면 성관계를 폭로하겠다"는 협박을 받은 아나운서는 한상헌이라고 주장했다. 전직 기자인 유튜버 김용호는 "3억원이나 요구 당하기 쉽지 않다. 아나운서 월급을 생각하지 못한, 현실을 잘 모르고 요구한 웃픈 사건"이라며 "A와 지난해 만나 연락처를 교환한 뒤 2~3주에 한 번씩 만나 잠자리를 갖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강용석 아나운서는 "이분이 워낙 안 유명해서 얼굴 보고 알았다. 좌파 성향의 '더 라이브'에 출연하고 있는 한상헌"이라며 "B와 C는 아나운서가 돈이 굉장히 많은 것으로 착각하고 3억을 내놔라 한 것 같은데, 돈이 없으니 200만원을 뜯은 것"이라고 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당장 KBS에서 해고해라. 한상헌 너는 우리의 수치다", "유부였어? 한심하다", "애들 얼굴도 다 나와 있는데 업소녀랑 주기적으로 그런 짓 하고 싶냐. 퇴출이 답이다", "똥묻은 개가 겨묻은 개 나무라네", "사실에 기반이 안 되는 폭로라면서 왜 하차를 하지?", "더러워도 너무 더럽다", "유부남이라며? 가정에 충실하지 못하네", "아내와 자식 뻔히 두고 뭐한 건가요?", "KBS 아나운서가 거길 왜 가냐. 그것도 주기적으로", "하여간 남자들은 그게 문제야", "똑바로 살아라" 등의 반응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