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선우은숙, 전남편 이영하와 ‘이혼 전 별거’ 인정…아들 결혼식 등 함께 참석하기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배우 선우은숙이 전남편 이영하와 이혼 전 별거 생활을 했다는 사실을 털어 놓았다.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연예계를 대표는 배우 부부였지만 끝내 이혼했다. 이혼 전 별거설, 불화설이 이어졌지만 두 사람은 이에 대해 부인했었다.

최근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 배우 선우은숙은 "처음 이혼 이야기를 꺼내서 실제 이혼으로 성립이 됐다"고 말했다.

이날 선우은숙은 "제가 이혼 이야기를 꺼냈을 때, 남편(이영하)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니 별거를 하자고 했다. 그래서 별거 생활을 하면서 처음에는 많이 울었다. 다시 합칠까?하는 생각도 있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 화면 캡처
MBN '속풀이쇼 동치미' 화면 캡처

해당 방송을 통해 선우은숙과 이영하가 이혼 전 약 2년여의 별거 기간을 가졌다는 사실이 공개되며 관심을 끌었다. 두 사람은 이혼 이후 아들 이상원과 미스춘향 출신 최선정의 결혼식 당일 함께 참석한 모습을 보여주며 뜨거운 관심을 받기도 했다.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지난 1981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둘을 자녀로 뒀다. 대표적인 스타 잉꼬 부부로 주목 받았던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지난 2007년 이혼 소식을 전하며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특히 이혼 전 이영하와 선우은숙에 대해 불화설, 별거설이 이어지기도 했지만 양측 모두 불화설과 별거설을 부인해 왔었다.

그러나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이혼 이후에도 왕래하며 연락을 하고 지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두 사람은 아들 결혼식에 함께 참석한 것은 물론이고 명절에 이영하를 불러 떡국을 끓여 준다고 알려지기도 했다.

선우은숙은 해당 방송에 출연해 결혼과 이혼, 자녀 육아 등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전하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꾸준히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