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신현빈, 데뷔 10년 차 배우의 또다른 발견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신현빈은 여러 가지 매력이 묻어나는 배우였다. 그는 영화 속 캐릭터와는 전혀 상반된 모습으로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신현빈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일본 작가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신현빈은 주식 투자 실패로 한 순간에 불행의 늪에 빠진 미란 역을 맡았다.

신현빈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신현빈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시나리오를 받고 오디션을 본 당일날 캐스팅이 됐다고 밝힌 신현빈은 “기쁘긴 했지만, 출연 여부를 떠나서 제가 미란이라는 역을 소화할 수 있을지 부담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 내에서 구조적, 기능적으로 작용해야 하는 배역이라는 점이 매력적이면서도 부담으로 다가왔다”고 털어놨다.

극중 미란은 굉장히 불행한 상황에 놓인 캐릭터다. 그런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감정적으로 힘들지는 않았을까.

신현빈은 “제가 시나리오를 보고 느낀 점을 관객들에게 잘 표현해야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미란이 왜 그런 선택을 하는지 관객들을 납득시킬 수 있게끔 고민하고 노력했다”면서 “현장에서 많은 분들이 연기를 잘 할 수 있도록 신경써주시고 배려도 많이 해주셨다. 분명 외롭고 괴로운 사람을 연기하는데도 현장은 편안한 분위기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신현빈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신현빈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그렇다면 실제로 자신 앞에 엄청난 금액의 돈가방이 놓인다면 어떤 선택을 할까. 그는 “만일 그런 상황에 놓인다면 모른 척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그런 돈이 제 앞에 있다는 것 자체가 문제가 있는 돈일 것 같고, 그 문제에 엮이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며 “무서운 감정이 커서 신고조차 하지 못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신현빈은 극 중 연희 역을 맡은 전도연과 호흡을 가장 많이 맞췄다. 함께 호흡을 맞추면서 감명깊었던 순간이 있었는지 묻자 그는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정말 많았다”며 웃었다.

“극 중 연희와 미란이 처음 만나는 씬을 촬영하는 날이었다. (전도연) 선배가 제 연기를 가장 가까이서 보시는 분이다보니 상황이나 집중도 같은 게 바로 보였던 것 같다. 그래서 제가 더 집중할 수 있게 따로 시간을 낼 수 있게끔 해주셨다. 모두가 보는 앞에서 그랬다면 오히려 부담이 될 수 있었을텐데, 그렇지 않아서 작지만 큰 배려로 느껴졌다. 그런 모습을 보면서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됐다”

신현빈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신현빈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그는 극중 전도연 뿐 아니라 정가람과도 함께 호흡을 맞췄다. 그와의 호흡에 대해서 신현빈은 “전작을 함께 했었는데,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되어 신기하면서도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함께하는 장면이 편안하거나 즐겁지만은 않은 부분이 많았는데, 이미 한 번 호흡을 맞춰봐서 그런지 서로 이해할 수 있는 부분, 배려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았다”며 “(정가람은) 진태라는 캐릭터가 가진 순수함을 갖고 있는 배우다. 그 부분이 연기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됐다. 그래서 많이 의지하면서 촬영했고, 굉장히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올해로 데뷔한 지 10년째를 맞이한 신현빈. 과거와 달라진 점은 없었을까. 그는 “연기를 시작했을 당시를 떠올리면 10년 뒤가 굉장히 막막했을 텐데, 지금 와서 돌이켜보면 큰 차이가 있나 싶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이전보다는 연기 때문에 조급하고 괴로워하는 순간들이 적어지고, 또 그런 순간들을 잘 보내려고 하는 것들이 달라진 것 같다”고 밝혔다.

배우로서 맡고 싶은 캐릭터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걸 정하지 않고 지금까지 일해왔다”며 “처음 일을 시작할 땐 그런 생각이 있었다. 하지만 제가 원한다고 맡고 싶은 배역을 연기할 수는 없다는 걸 강하게 느낀 뒤로는 그런 생각을 접었다”고 답했다.

신현빈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신현빈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신현빈은 “전작과는 다른 캐릭터를 하고 싶다는 정도의 생각은 갖고 있다”며 “원하는 배역만 기다릴 수는 없는 노릇이고, 전작과 비슷한 캐릭터라고 해서 흥미롭고 재밌는 시나리오를 거절할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까지 맡아보지 못한 배역이 많아서 오히려 그런 생각이 제약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작품의 매력포인트를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영화의 구성이 매력일 수도 있고,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하는데도 소외되는 캐릭터가 없다는 것도 매력”이라면서 “영화가 끝나고 나면 작품에 등장하논 모든 인물들이 기억에 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현재 드라마(‘슬기로운 의사생활’)를 촬영 중이고, 그 외에 정해진 것은 없다”며 “드라마가 끝나면 여름 즈음이 될 거 같은데, 그 때 제가 뭘 하고 있을진 저도 모르겠다. 일을 하고 있을 수도 있고, 긴 휴식을 가질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당장은 드라마에 충실하고 싶다”고 답했다.

신현빈이 출연하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19일 개봉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