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31번 확진자 발생에…예수교회 "지역사회에 우려 끼쳐 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신천지 대구 교회를 다니는 31번째 확진자로 인해 추가 감염자가 계속 발생하는 가운데 신천지예수교회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지난 19일 신천지예수교회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1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로 인해 신천지예수교회 성도 10명에 대한 양성반응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교회 측은 "신천지예수교회는 31번째 확진자가 출석한 다대오지파 대구교회를 18일 오전 폐쇄하고 역학조사와 강력한 방역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전국 12지파의 지교회와 모임장소 등 모든 관련시설에서의 출입을 금하고 예배 및 모임을 온라인 및 가정예배로 대체하고 있다"며 "아울러 대구교회를 방문한 성도님을 확인하여 자체 자가격리 조치 할 것과 증상 발현시 가까운 보건소에 방문할 것을 공지했다. 또한 전 성도를 대상으로 발열 등 증상시 즉각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신천지예수교회 공식홈페이지 캡처
신천지예수교회 공식홈페이지 캡처

각 지역 보건소에 전국 신천지 교회에 대한 소독방역을 요청했다며 "현재 소독방역 진행중에 있으며 외부활동 자제, 사무실 근무자들의 자택근무도 지침을 내리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는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하기 수주 전(지난 1월 말)부터 외국을 방문했거나 미약한 감기증상이 있는 성도에 대해 교회 출석을 금하고 가정예배를 드릴 것을 공문을 통해 예방 대책을 세워왔다"고 전했다.

하지만 신천지 신도들 사이에서 코로나 19가 불거진 바에 대해서는 "교회 측의 적극적인 공지와 주의에도 불구하고 외국을 다녀오지 않아 단순 감기로 치부한 한 성도로 인해 확진자가 교회 내에서 대거 발생하고 이로 인해 지역사회에 우려를 끼친 점 깊은 유감으로 생각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서 퍼진 거짓대응 메뉴얼에 대해서는 "신천지예수교회는 확진자 발생 후 예배와 모임에 대한 공지는 물론 정부 당국과 자치단체의 방침에 적극 따르고 최대한 협조할 것을 각 교회와 성도들에게 수차례 공지하고 있다. 특히 일부 성도 개인 차원에서 총회본부와 다른 방침을 밝히거나 ‘거짓대응 매뉴얼’ 등 얼토당토 않는 허위정보를 흘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해당자 징계조치 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이 자리를 빌어 정부 정책에 적극 따르고 지역사회의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총회본부의 방침과 다른, 성도 개인의 의견을 밝히는 일을 절대 금하며 이러한 사실이 발생 때는 엄정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다시 한 번 알린다"며 "정부 방침에 적극적으로 따를 것을 누차 밝히고 실제로 역량을 총동원해 방역당국에 협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가적 비상사태를 신천지예수교회를 비방하는 기회로 삼는 일부 언론의 유언비어식 허위 왜곡보도의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성도님들을 포함한 모든 확진자들의 조기 쾌유를 기도드리며 작금의 국가적 위기가 조기에 종식되는데 신천지예수교회가 최대한 함께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