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스' 젝키 장수원, 로봇연기로 인기 얻자 “돈 빌려달라는 연락 많아져…아직 돈 못받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젝스키스 막내 장수원이 돈을 빌려주고 아직 돌려받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장수원, 임은경, 김보성, 김광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수원은 로봇연기로 한참 인기를 끌던 시절 “막상 그럴 때는 연락 잘 안 오던 사람들한테 연락오더라. 축하 위해 전화해준 분들도 많아서 돈 빌려달라는 전화도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이어 장수원은 “그렇게 큰 금액은 아니었다. 나 역시 힘들었던 때가 있으니 그렇게 수십명에게 빌려주었다”고.

그러나 빌려준 돈을 아직 돌려받지 못한 장수원은 “금액이 크면 그 사람을 잡고 닥달하고 재촉할텐데. 계속 전화하고 에너지 소비하고 스트레스 받고 싶지 않았다”며 털어놓았다.

장수원은 “그래도 술 먹고 생각나면 다 돌려달라고 하진 못해도 ‘50만 원이라도 돌려주면 안 돼?’라고 메시지를 보낸다”며 “조금이나마 여유가 된다면 조금만 돌려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누리꾼은 “워낙 사람 좋은 오빠라 거절을 못했나보다” “덤덤하게 말하는데 그 속은 얼마나 쓰릴지”라며 안타까워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