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중국, 코로나19 환자 기준서 '임상진단 병례' 다시 제외…말라리아 치료제 등 권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분류 기준을 다시 변경해 임상진단 병례를 제외했다.

국가위건위는 19일 발표한 코로나19 치료방안 제6판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후베이(湖北)성과 다른 지역의 진단 기준 구분을 없애고 의심환자와 확진환자의 두 종류로 통일했다.

제5판부터 후베이성에만 임상진단 병례 기준이 추가돼 적용 첫날인 지난 12일 하루에만 환자가 임상진단 환자 포함 1만5천명 가까이 늘어났었다. 핵산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지 않아도 임상 소견과 폐 컴퓨터단층촬영으로 임상 진단한 환자를 확진자로 분류한 셈이다.

우한 임시병원에서 운동하는 코로나19 경증 환자들.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임시병원으로 개조된 대형 컨벤션 센터 내부에서 지난 15일 마스크를 착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이 체조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우한 임시병원에서 운동하는 코로나19 경증 환자들.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임시병원으로 개조된 대형 컨벤션 센터 내부에서 지난 15일 마스크를 착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이 체조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그러나 이번 제6판 치료방안에 따라 후베이에 생겼던 임상진단 병례도 다시 없어졌다고 차이신(財新)이 보도했다.

이미 임상진단 병례가 통계에 반영돼 있는데 또다시 기준이 변경됨에 따라 대외 발표 수치도 수정될 것으로 보인다.

기준 변경에 대해 일부 중국 누리꾼은 환자 수가 너무 많이 늘어난 것에 정부가 부담을 느꼈을 수 있다고 추측했다.

중국 당국이 기준을 재차 변경한 이후 통계에 대한 신뢰가 더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감염자가 핵산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는 사례로 논란이 많았는데 제6판 치료방안은 검사의 정확성을 강조했다.

핵산검사 양성 판정 비율을 높이기 위해 가급적 환자의 가래침을 받고 기도삽관으로 호흡기 분비물을 채집해 표본을 신속히 검사할 것을 권고했다.

의심 환자는 되도록 항원, 핵산 등 다양한 검사를 하도록 했다.

한편 국가위건위의 새 치료방안에는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킨과 아르비돌 등이 '유효한 약물'로 추가됐다. 중증과 위중 환자에게는 완치 환자들의 혈장 치료를 새로 권장했다.

또한 환자는 퇴원 후에도 14일간 의학관찰을 하도록 했다. 면역 기능이 떨어져 있어 다른 병에 감염될 위험이 커지기 때문에 14일간 스스로 건강 상태 모니터링을 계속하고 외출을 피하며 퇴원한 지 2주, 4주가 지났을 때 병원에서 진료받도록 했다.

한편 국가위건위는 코로나19의 주요 전파 경로는 "비말(침방울)과 밀접 접촉 전파"로 규정했다. '접촉 전파' 앞에 '밀접'이라는 단어가 새로 붙었다.

이와 함께 에어로졸(공기 중에 떠 있는 고체 또는 액체 미립자)을 통해 전파될 가능성도 처음으로 인정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