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셰프한테 예의없게"…정준하, 김치전 사건 무엇? 과거 인성논란 직접 소환에 엇갈린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정준하가 자신의 개인 유튜브를 통해 11년만에 김치전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정준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준하 소머리 국밥’을 통해 ‘정준하, 김치전 그리고 10년만의 재회‘라는 글과 함께 과거 김치전 사건을 언급했다. 

정준하는 유튜브를 통해 명 셰프와 다시 재회하며 당시 영상을 함께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준하는 명장면을 시청하며 "오랜만에 보는데도 참 마음이 편치 않다"고 말하며 "미안하다 현지야"라고 전했다. 

유튜브 채널 ’정준하 소머리 국밥’ 영상 캡처 

같이 본게 처음이라고 말한 명 셰프는 "한참 논란 된 이후 미안하다고 전화주셨다"고 말했고 정준하는 시선을 회피하며 미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정준하와 명현지 셰프는 김치전을 다시 만들며 당시를 회고했다. 

이에 당시 정준하의 김치전 사건이 재주목 받고 있다. 정준하는 2009년 방송된 MBC ‘무한도전-뉴욕’ 특집에 출연했고 당시 명현지 셰프를 만나 김치전을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준하는 김치를 개수대에 바로 씻었다. 개수대가 막히자 명 셰프는 "김치 아예 다 씻으셨냐고 묻자 자신의 할말만 하며 "여기 뚫어야겠는데 여기 좀 뚫어줘요"라고 말하며 셰프에게 직접 하수구를 뚫게 시켰다. 

MBC ‘무한도전-뉴욕’ 방송 캡처

이어 "뚫으시려고 계신거아니냐", "물 계속 틀면 안된다"라고 말하며 오히려 화를 냈다. 뿐만 아니라 "물 자꾸 그러지마요"라고 말하며 오히려 계속해서 화를 냈다. 당시 명 셰프는 음식을 도와주러온 정식적인 셰프. 

"김치 너무 씻은거 아니냐"는 명셰프의 말에 "일부로 씻었다"고 말하며 셰프의 의견을 무시하는가하면 셰프의 말에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셰프를 하대하는 듯한 정준하의 모습에 인성 논란까지 불거지며 큰 이슈를 모았다. 

이에 네티즌들의 반응은 양분된 모양새다. 정준하의 유튜브 영상에는 "사람이 실수 할 수도 있다", "이제와서라도 사과하는게 좋아보인다", "정준하한테 이제 악플 적당히 하라", "그냥 철이 없었던 것 같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지만 일각에서는 "진짜 정준하 인성 제대로 보이는 에피소드", "셰프가 먼저 사과한게 어이없음", "셰프한테 예의없이 그냥 기본적인 예의가 없는 듯",  "이제와서 무슨" 등 부정적인 반응 역시 이어졌다. 

한편 명 셰프와 정준하는 김치전 논란 이후 사석에서 여러번 만났다고 밝히며 해당 논란을 잠식시켰다. 

정준하는 ‘무한도전’ 종영 이후 꼬치집을 운영하며 근황을 전하고 있으며 최근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