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신현빈 “전도연 선배? 배우로서 자극 주는 고마운 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신현빈이 작품 속 캐릭터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신현빈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일본 작가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신현빈은 주식 투자 실패로 한 순간에 불행의 늪에 빠진 미란 역을 맡았다.

신현빈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신현빈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처음 캐스팅 과정에 대해 신현빈은 “시나리오를 받고 오디션을 보게 됐다. 캐스팅이 결정되기까지 긴 과정이 있을거라고 생각했는데, 그 날 바로 결정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께서 내부적으로 결정이 된 상황이라고 하시더라. 편한 마음으로 오디션을 보러 갔다고 작품에 대한 부담감을 얻고 돌아왔다”고 회상했다.

자신이 맡은 미란에 대해서는 “인물이 처한 상황이나 행동이 수월하게 이해가 됐다. 모든 선택이 옳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그에 대한 의문은 전혀 들지 않았다”며 “때문에 그 부분을 관객들에게 어떻게 납득시킬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연희 역을 맡은 전도연과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서는 “전도연 선배가 있어서 든든했다. 제가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신 것들이 현장 곳곳에서 드러났다”고 전했다. 더불어 “선배에게 감사하면서도 배우로서 자극이 되고, 치열하게 해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에너지를 얻기도 했고, 극 중 인물이 느끼는 감정과 맞닿은 부분도 있어서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19일 개봉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