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산 해운대 백병원 응급실, 의심 환자 발생에 폐쇄…역학조사 뭐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부산 해운대 백병원이 임시 폐쇄됐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부산 해운대 백병원을 방문한 40대 여성에 대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역학조사가 진행됐다. 역학조사란 어떤 건강 장해 등 인과 관계를 역학적으로 해석하기 위해서 행하는 조사를 뜻한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해운대 백병원 한 관계자는 "40대 여성 A씨의 엑스레이 촬영 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증세가 보여 의료진이 격리 조치한 뒤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여성의 증상은 잔기침과 두통으로 나타났다. 해외 방문 이력은 없어 선별 진료소를 거치지 않았다고. 특히 검사 결과는 6시간 뒤 나올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에 병원 측은 "간호사와 의사, 응급구조사 등도 격리된 상태로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기사 댓글을 통해 "결국 부산에도 들어왔구나", "중국 사람이 끊임없이 들어오는데 될까", "제발 음성이었으면 좋겠다", "중국 사람 들어오지 못하게 해주세요", "제발 아프면 병원 말고 선별진료소로 가세요", "한국도 안전하지는 않구나", "점점 늘어가네요 다들 조심합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늘 대구·경북, 서울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15명 추가로 발생하며 국내 확진자는 총 46명이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