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구지방경찰청, “코로나19 관련 스미싱 사건? ‘가짜뉴스’…유포시 엄정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대구지방경찰청이 코로나19 관련 스미싱 문자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경찰청 측은 가짜 뉴스가 전파되고 있다고 전했다.

19일 오전 대구지방경찰청은 공식 페이스북은 통해 "코로나19 관련 스미싱 사건 발생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날 대구지방경찰청은 "현재 SNS, 메신저 등을 통해 '코로나 19'와 관련 피싱 사건 58건이 대구북부경찰서에 접수됐다는 메시지가 발송되고 있다"며 해당 메시지 내용을 공유했다.

대구지방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대구지방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이어 경찰청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대구북부경찰서에는 위 내용 관련해 접수된 사건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코로나19와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 유포는 최초 생산자 뿐만 아니라 중간유포자까지 추적·검거해 엄정 대응한다"고 강력하게 말했다.

대구지방경찰청은 해당 가짜 뉴스 확산 방지에 각별한 유의를 부탁했다.

해당 메시지에 공개된 문자에는 '대구코로나 확진 내용이 와서 클릭했는데, 바로 은행 계좌에서 통장 전액이 인출됐다고 한다', '대구북부경찰서에 신고하니 그것오만 접수된게 58건이라고 한다', '문자나 SNS상에서 절대 링크 클릭하지마세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해당 내용을 담은 메시지가 언급된 글들이 게재되기도 했다. 당시 네티즌들은 "헐 사실이냐", "너무 무섭다" 등 불안감을 표출하는 댓글을 남겼다.

그러나 대구지방경찰청의 공지가 전해진 이후에는 "진짜 가짜뉴스 만드는 것도 정성", "가짜뉴스 무슨 생각으로 만들고 유포하는지", "사람들이 너무 불안해하지 말았으면 좋겠네", "아까 커뮤니티에서 봤는데 가짜뉴스였다니" 등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늘(19일) 대구-경북에서는 코로나19 감염증 환자가 대량 발생했다. 특히 첫 번째 미성년 환자까지 등장했다. 또한 이번 대구 경북 코로나19 대량 확진 상황에는 신천지 교인 등이 연관된 것으로 알려지며 31번째 환자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기도 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