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화제의 수상 소감 이후 "마틴 스콜세지에게 편지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화제를 모았던 수상소감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봉준호 감독,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이 참석했다.

앞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지난 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 영화상 등 총 4관왕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봉준호 감독은 영화 '괴물'과 '설국열차'에서도 빈부격차의 현실을 담아냈다. 그런데 유독 '기생충'이 해외 영화제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낳은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봉감독은 "'괴물'과 '설국열차'가 SF영화였다면 '기생충'은 우리 이웃과 우리 현실에 기반한 톤의 영화기 때문에 더 폭발력을 가진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봉준호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봉준호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봉준호 감독의 수상 소감은 매번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아카데미 감독상 수상 당시 마틴 스콜세지의 발언을 인용한 소감은 전 세계인에게 감동을 안겼다. 그는 "오늘 아침에 마틴 스콜세지가 편지를 보내왔다. 저로썬 영광이었다. 개인적인 편지라 다 공개하는 건 실례같고 그동안 수고했고 쉬라는 내용이 담겼다. 대신 조금만 쉬고 빨리 일하라고 적혀있었다. 편지를 보내주셔서 감사하고 기뻤다"라고 밝혔다.

'기생충'은 흑백판으로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 봉 감독은 "'마더'때도 흑백판을 개봉한 적이 있다. 고전영화와 클래식에 동경과 로망이 있다. 내가 1930대에 살고 있고 흑백으로 찍으면 어땠을까 싶은 마음에 만들게 됐다. 저도 두번을 봤는데 묘했다. 이런저런 다른 느낌이 있다. 미리 선입견을 주고 싶진 않지만 어느 관객이 흑백으로 보니까 화면에서 더 냄새가 나는 것 같다고 했다. 배우들의 눈빛과 연기에 더 집중하게 될 것 같다"고 기대했다.

쓸씁한 현실을 담아낸 영화에 한국 관객이 열렬히 반응한 이유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제가 만들려고 하는 스토리의 본질을 외면하긴 싫었다. 빈부격차의 현실 씁쓸함을 피하고 싶지 않았다. 그런 부분을 정면 돌파하는 영화다. 그 부분을 불편하고 싫어할 수도 있지만 그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달콤하게 포장하고 싶지 않았다. 솔직한 표현이 이 영화가 택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다"고 봉감독은 답했다. 그는 "한국과 전세계 관객들이 오스카 수상과 상관없이 호응을 해주고 열광해줘서 기뻤다. 평가는 보는 분들이 해주실 것 같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