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남국 변호사, 출마 불발 보도에 “모든 일에 기본 상식 필요한데”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김남국 변호사가 출마 불발 보도를 부인했다.

19일 새벽 김남국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김남국의 강서갑 출마를 막았다는 기사를 인용해 “명백한 오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당으로부터 기자회견을 연기해달라는 연락을 받았을 뿐이고 일체 어떤 설명이나 요청을 받은바 없다.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기사르 써주셨으면 좋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그는 “정치를 포함해서 모든 일에는 기본 상식과 예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뼈있는 지적을 했다. 

한편 김남국 변호사는 ‘조국 백서’의 집필이자 ‘조국백서’추진위원회 위원으로, 대표적인 조국 지지자 중 하나다.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그는 지난 18일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 서울 강서갑에 출마하기로 했으나 돌연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김남국 변호사 / 연합뉴스
김남국 변호사 / 연합뉴스

그가 강서갑 출마를 예고했을 당시부터 조국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금태섭 의원에 대한 저격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어났던 터라, 기자회견 취소 또한 금태섭 의원과의 ‘조국 대전’의 결과가 아니겠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금태섭 의원 또한 김남국 변호사의 출마 소식에 대해 “조국 수호 총선을 치를 순 없다. 우리 당을 위해 막을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기 때문. 이에 기자회견이 취소된 후 김남국 변호사는 “제발 청년 세대에게도 도전할 기회를 달라”며 “청년으로부터 공정한 경쟁 기회조차 빼앗으려고 하시냐”고 금태섭 의원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양 측의 입장이 팽팽한 가운데, 과연 김남국 변호사가 강서갑에 출마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