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쿠팡 재포장 상품, 박스와 내용물 다른 피해사례 속출…“거금 들였더니 8년 전 제품 들어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쿠팡(Coupang)에서 판매되는 재포장 상품으로 피해를 입은 사례가 또다시 등장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서는 재포장 상품을 구입했다가 황당한 경험을 한 고객의 사례가 등장했다.

해당 고객은 AMD의 CPU인 라이젠 3900X를 구입했다고 밝히면서 박스와 함께 내용물을 공개했다.

박스에는 분명 라이젠 3900X가 적혀있었으나, 안에 들어있던 제품은 황당하게도 한참 이전에 발매된 애슬론 2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무려 57만원을 주고 해당 제품을 구입했다는 고객은 다른 이들에게 피해를 주의하라는 당부를 남겼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건 경찰에 신고해야 하는 거 아닌가", "차라리 박스훼손 제품을 사야할 듯", "기본 검수도 안하는 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쿠팡에서는 반품 상품들을 리퍼비시 제품으로 재판매하는데, '리퍼'와 '재포장', '박스 훼손' 세 종류로 구분해서 판매한다.

이러한 재판매 상품들은 기존의 신제품보다 최대 15% 이상 저렴하다는 점 때문에 많은 이들이 선호한다.

하지만 이번 사례와 같이 고가의 제품을 다른 제품으로 반품한 이들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사례가 종종 등장해 문제가 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