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시은♥진태현, 딸 입양 후 어머니의 솔직한 반응 ‘뭉클’…불임? “2세 계획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배우 박시은, 진태현이 입양을 결정했을 당시를 회상하던 도중, 어머니의 한 마디가 누리꾼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박시은, 진태현은 박시은의 친정 어머니와 함께 식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시은이 어머니에게 “딸 세연이 입양한다 했을 때 어땠어?”라고 물었다. 이에 어머니는 이미 박시은이 과거부터 입양 의사를 어필해왔던 것을 언급했다.

진태현-박시은 / 박시은 인스타그램
진태현-박시은 / 박시은 인스타그램

박시은이 “마음의 준비 돼 있었구나?“라고 하자, 어머니는 “언젠간 데려오겠구나 생각했지”라며 세연이를 보고는 “‘내 편 하나 또 생겼구나’(했다)”며 새로 생긴 손녀 세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누리꾼은 “사실 저 또래 어르신들이 입양에 대해 열린 마음 갖기 쉽지 않은데. 어쩜 양가부모님들이 다 찬성하셨네. 진짜 멋지셔” “좋은 가정에서 자라서 박시은, 진태현 둘 다 천사구만” “내 편이 또 생겼다는 말에 울컥함”이라며 감동을 이야기했다.

한편 박시은과 진태현은 입양한 딸 세연 이외에 2세 계획을 상담하기 위해 산부인과를 방문했다. 임신을 위한 각종 검사 후 진태현은 정자가 기준치의 7.6배에 달하는 3억 마리인 것으로 밝혀져 ‘정자왕’에 등극했다. 박시은 역시 자궁 검사 결과 ‘자궁미인’이라는 판정을 받았다.

이어 불임 루머에 대해 진태현과 박시은은 “스케줄이 맞지 않아 노력을 하지 않았을 뿐 불임은 아니다”며 “세연이를 만난 후 둘째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