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계명대 동산병원,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 "수성구 거주자 30대…격리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응급실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가 발생해 격리조치됐다.

18일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10시께 수성구 시지의 한 병원에서 이송된 한국인 A(37·여)씨가 응급실에서 폐렴증상을 보였다.

이에 병원 측은 이날 오후 2시께 A씨의 검체 검사를 달서구보건소에 의뢰했다. 달서구보건소는 A씨의 검체를 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 검사를 진행 중이다.

A씨는 현재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내 음압격리실에서 격리 중이다. A씨는 수성구에 거주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
뉴시스

특히 A씨는 최근 1개월간 해외에 체류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계명대 동산병원 관계자는 "의심환자가 발생해 응급실에 새로운 환자 등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차단하고 있다"며 "A씨의 결과가 나올때까지 환자를 받지 않을 예정이다"고 말했다.

달서구보건소 관게자는 "동산병원의 요청에 의해 A씨의 검체를 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 검사하고 있다"며 "확진 유무는 밤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