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검사 거부한 이유…“신천지 교리 때문” 추측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의 31번째 확지자로 밝혀진 인물이 고열에도 불구하고 감염 검사를 거부한 이유에 대해 누리꾼의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대구에 거주 중인 61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 이에 중앙방역대책본부 측은 31번째 확진자와 접촉자를 찾기위해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이가운데 확진자가 다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대구 교회가 신천지예수교회다대오지성전인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는 이곳에 이틀 간 두 시간씩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31번째 확진자 동선 / 연합뉴스 제공
31번째 확진자 동선 / 연합뉴스 제공

이 소식이 전해지며 누리꾼은 신천지라는 종교에 대해 눈총을 보내고 있다. 특히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신천지의 포교활동. 신천지는 설문조사나 길을 물어보는 척 일반인들을 붙잡고 표교활동을 펼치는 것으로 유명한 이단 종교다.

게다가 확진자가 고열 증상이 보임에도 불구하고 검사를 거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검사를 거부한 확진자는 대구 신천지 교회에 나가 예배를 본 동선이 드러나 비난을 사고 있다.

이어 확진자가 검사를 거부한 이유를 두고 한 누리꾼은 “신천지 교리가 그렇다. 죽어도 예배보다가 죽으라고 한다”며 설명했다. 확진자가 검사 확진시 격리를 우려해 검사를 거부한 것이라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31번째 확진자의 딸이 백화점에서 근무하는 직원이라는 루머가 확산되고 있으나 이는 확인되지 않은 거짓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