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래통합당, 하지원 대표 영입 2시간만에 철회…‘돈 봉투’ 논란은 무엇?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미래통합당이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영입을 철회했다. 이는 영입을 발표한 지 단 2시간 만의 결정이다. 

18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미래를 바꿀 여성 인재’로 윤희숙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이수희 법무법인 한별 변호사를 영입했다.

당초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또한 ‘미래를 바꿀 여성 인재’로 영입됐으나, 과거 논란을 뒤늦게 확인해 약 2시간 만에 영입을 취소했다. 

김형오 위원장 / 연합뉴스
김형오 위원장 / 연합뉴스

지난 2008년 하지원 대표는 한나라당 서울시 의원으로 재직하며 돈봉투를 받은 혐의로 기소돼 벌금 80만원, 추징금 100만원을 선고받았다.  

하지원 대표 영입 취소를 발표한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관위원장은 “과거 법적 문제를 제대로 살피지 못한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보다 신중하고 객관적인 검증을 철저히 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래통합당은 지난 17일 출범식을 가지고 본격적으로 다가올 제21대 총선을 준비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