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과거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 출연한 그 배우?"…임은경 근황 "내 이상형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임은경의 근황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임은경은 돌연 국내 연예계를 떠난 이유에 대해 "일은 계혹 하고 있었는데 대중에게는 보여지지 않았다. 중국에서 드라마를 촬영하고 해외에서 활동하니 대중은 내가 쉰 거라고 생각할 것이다"라고 해명 아닌 해명을 했다.

임은경은 지난 1999년 SK텔레콤 TTL 광고에서 신비소녀 캐릭터로 주목을 받은 후 'TTL 소녀'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이후 다양한 작품을 통해 활동하다 2006년 돌연 연예계를 떠나 팬들의 의혹을 산 바 있다.

임은경은 한 방송에 출연해 현재까지도 모태 솔로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임은경은 "혼자 짝사랑은 많이 해봤다"고 말하며 "집 밖을 잘 안 나간다"고 덧붙였다.

임은경 /
임은경 / tvN '그 시절 톱10' 방송캡처

또한 임은경은 이상형에 대해 "박신영처럼 지적인 남자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임은경은 캐스팅부터 TTL 소녀 데뷔까지 함께한 소속사와 지금까지도 인연을 맺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 대표는 "우리 은경이는 알고보면 재밌는 아이인데 예능이 서툴다"며 "임은경을 잘 부탁한다"고 한 방송에서 음성 메시지를 보내와 끈끈한 우정을 자랑해 눈길을 모았다.

이에 네티즌들은 "임은경 잠적? 요즘 잘 지내고 있네", "임은경 근황 너무 반갑다", "임은경 혼자 나이를 먹지 않네..최강 동안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임은경은 영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 '품행제로', '여고생 시집가기', '시실리 2km', '인형사', '치외법권'에 출연했고, 드라마 KBS2 '보디가드', 레인보우 로망스', 웹드라마 '유명산 진달래'에 출연했다. 

임은경은 지난해 7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당시 1999년 CF는 20년이 지난 현재 10배 이상 뛰어올랐고, 아직은 차기작 없이 활동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임은경은 지난달 23일까지 방송된 매일경제TV 예능 '왓 위민 원트'에 출연해 활약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