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배우 이광수 측, “교통사고로 발목 골절상”…‘런닝맨’ 등 녹화 불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배우 이광수가 교통사로를 당해 입원 중이다. '런닝맨' 등 기존에 예정돼 있던 녹화 스케줄에 불참하게 됐다.

18일 오후 배우 이광수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5일(토) 오후 개인 일정으로 이동 중이던 이광수 씨가 신호위반 차량에 접촉 사고를 당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진행한 결과 오른쪽 발목 골절상 진단을 받았고, 현재 이광수 씨는 입원 수속 절차를 밟고 치료 중"이라며 이광수의 현재 상태를 설명했다.

이광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광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이광수 측은 이번 교통사고로 인해 예정돼 있던 스케줄에 참석하지 못하게 된 점에 대해 양해를 부탁했다. 동시에 "당분간 경과를 지켜보며 회복을 위해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라며 추후 활동 계획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광수는 예정대로라면 오늘(18일) 진행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 녹화에 참여했어야 했다. 그러나 발목 골절로 인해 '런닝맨' 녹화에 참여할 수 없게됐다.

이날 녹화하는 '런닝맨'은 이광수 없이 진행된다. 또한 수술과 회복이 우선인만큼 이광수의 '런닝맨' 복귀 시점 역시 구체적으로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광수는 지난해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와 '타짜: 원 아이즈 잭' 등을 통해 연기자 활동을 이어왔다. 또한 영화 '싱크홀(가제)'에 주연 배우로 출연을 확정한 상태다.

매주 일요일 방송되는 '런닝맨'의 원년 멤버로 활약 중인 이광수가 언제쯤 다시 방송에 복귀할 수 있을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