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강용석,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연예인' 지목 "본명은 김성훈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유명 인사들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수사가 이슈를 모은다. 검찰이 수사 중인 성형외과에는 유명인사들의 실명이 전산으로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병원 전산에 투약자의 이름이 구체적으로 기록돼 있다"고 말했다.

또한 "유명 인사들을 은어로 관리하는 병원도 있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부 수사 대상은 병원에서 실명으로 불렀다"고 말했다.

검찰 수사선상에는 유명 영화배우와 재벌가 자제, 연예기획사 대표, 유명 패션디자이너 등 10명 가까운 인물이 올라왔다.

채널A는 일부의 실명 전산기록이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17일 강용석 변호사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인싸뉴스'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강용석 변호사는 유명 영화배우가 친동생 이름으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받았다는 채널A의 보도와 관련해 "채널A가 이름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유명 영화배우 중 친동생이 배우고, 엔터테인먼트 대표인 사람"이라는 단서에 주목했다.

유명배우 프로포폴 투약 / 채널A-유튜브 '가세연' 방송캡처
유명 영화배우 프로포폴 투약 / 채널A-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방송캡처

이어 본명인 김성훈인 배우이며, 그의 동생 차현우(김영훈)를 언급하며 "오늘 내일 사이 본명과 입장문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유명한 영화배우는 이부진 부회장과 열애설이 떠돌기도 했다"는 말을 덧붙였다.

또한 강용석은 "이 분은 아버지도 배우다"라고 간접적으로 김용건을 언급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강용석은 "언급된 배우는 오늘쯤 입장을 발표할 것이다"고 추측했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하정우 본명이 김성훈인데", "하정우를 말하는건가? 하정우 동생이 차현우로 가명을 쓸텐데..", "하 정말 우울해..", "하정우라고 하던데요?", "하정우 병적으로 걸어다닌다고 할때 정상이 아닌줄 알았다....", "언론에서 곧 나오겠지"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15일 채널A에 따르면 유명 영화배우와 재벌가 자제 등이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상습 투약한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