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감독은 ‘노코멘트’-프로듀서는 ‘물고 늘어지기’?…기생충 표절 둔 인도영화 입장 차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영화 ‘기생충’이 인도 영화를 표절했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감독과 프로듀서의 입장 차이가 눈길을 모은다.

지난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도 영화 ‘민사라 칸나’의 프로듀서라 주장한 PL 테나판은 “영화 ‘기생충’의 기본 플롯은 우리 영화에서 따간 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그들이 우리 영화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훔쳐갔다”며 “‘기생충’ 제작사를 표절로 고소할 예정”이라며 국제변호사와 관련 문제를 논의 중이라 설명했다. 

그러나 테나판은 ‘기생충’의 어떤 부분이 ‘민사라 칸나’를 표절했는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그는 “법정에서 가려질 일”이라고 일축했다.

영화 '기생충' 포스터
영화 '기생충' 포스터

테나판이 프로듀서를 맡았다고 주장한 영화는 지난 1999년 개봉한 ‘민사라 칸나’다. ‘민사라 칸나’는 인도 남부 지역 언어인 타밀어로 제작된 로맨스 코미디 영화로, K.S. 라비쿠마르가 감독이 제작했다.  

영화를 제작한 라비쿠마르 감독은 “아직 영화 ‘기생충’을 보지는 못했다”며 “소송은 프로듀서가 결정하는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 그는 ‘민사르 칸나’가 ‘기생충’에 영감으로 작용했다면, 그 이야기가 오스카상을 받아 기쁘다고 덧붙였다.

‘민사르 칸나’는 신분을 감추고 연인의 집에서 경호원으로 일하는 남성의 이야기다. 남성의 가족들은 그 집에서 각자 하인, 요리사로 일하며 함께 생활한다.

한편 네티즌들은 일정 부분를 제외하고 두 영화 사이 별다른 유사점을 발견하기 어려워 과연 표절이라고 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재벌이 가난한 여자 만나는 영화는 다 표절임?” “그럼 경찰, 군대 주제 드라마도 다 표절임? 주제가 같으니까?” “가족 구성원이 한 집에 취직하다는 유사성으로 표절이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