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낭만닥터 김사부2’ 서영, 최진호 견제 위해 돌아왔다…한석규에 “오랜만이네요 김사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 서영이 최진호를 견제하며 망설이는 한석규를 채근했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도윤완 이사장(최진호 분)의 움직임을 견제하기 위해 오랜만에 나타난 주지배인(서영 분)이 김사부(한석규 분)와 대화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시즌 1의 시청자들에게 임팩트 있는 연기로 눈도장을 찍은 후 3여년 만에 주지배인 역할의 배우 서영이 다시 돌아왔다. 그는 “오랜만이네요, 김사부”라는 외마디를 남기며 반가움과 아쉬움, 궁금증을 한데 모았다.

SBS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 캡처

이 날 방송에서 주지배인(서영 분)은 김사부(한석규 분)에게 도윤완 이사장(최진호 분)이 계속해서 회장에게 면담요청한다는 사실을 알리며, 큰 시행업체까지 동원해 범상치 않은 사업계획을 추진 중인 이사장을 심히 견제했다.

이에 김사부는 뜨뜨미지근한 반응을 보이며 주지배인의 속을 태웠고, 결국 “아직은 좀 더 경험이 있는 리더가 필요하다”라는 의미심장한 대사만을 남겼다.

배우 서영은 지난 시즌에 이어 시청자들이 극에 쉽게 몰입할 수 있도록 안정감 있는 연기와 신회장의 든든한 오른팔로서 흔들림 없이 굳건한 아우라를 내뿜으며 주지배인을 표현. 다시 돌아온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도 여전한 대체 불가 ‘신스틸러’로서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몇부작인지 관심이 모이는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는 총 16부작으로 25일 종영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