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화 이글스, '스마트 야구' 위해 최첨단 장비 도입 "훈련 효율 높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스마트 야구'를 위해 스프링캠프에 최첨단 장비를 도입했다.

17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한화는 "지난 1일부터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에서 전지훈련을 진행중인 선수단이 데이터 수집, 분석 장비와 함께 훈련 효율을 높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마무리캠프에서 랩소도, 블라스트 등을 훈련에 활용했던 한화는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초고속카메라를 추가로 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이번 스프링캠프에 도입한 엣저트로닉 초고속 카메라는 선수들의 움직임을 특수 이미지 센서로 초당 882프레임까지 촬영하고 슬로우 모션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한화 이글스 / 뉴시스
한화 이글스 / 뉴시스

2017년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에이스 저스틴 벌랜더가 이 장비를 활용해 변화구를 교정한 사례가 알려지면서 대다수의 메이저리그 구단이 도입하기도 했다. 

초고속 카메라는 투구 그립과 릴리스 포인트, 공의 회전과 궤적 등을 생체 공학으로 분석해 릴리스 포인트와 투구폼을 수정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

투수들의 구속과 회전수, 무브먼트, 회전축, 릴리스 높이 등을 데이터로 보여주는 랩소도 역시 투수들의 불펜 피칭 장소에 설치돼 있다.

또 한화는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타자들의 배트 길이와 무게 등을 조사한 뒤 타자 전원에게 맞춤형 블라스트모션 배트를 제작해 지급했다. 

기존에는 블라스트모션 장비를 배트 끝에 설치해 사용했지만, 선수들에게 실전과 동일한 훈련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센서가 삽입된 배트를 제작했다. 

선수들은 매 스윙마다 배트 스피드, 스윙 궤적 효율, 회전 가속도 등 순수 스윙 데이터를 시각 자료로 확인한다. 

타자들은 훈련을 마친 뒤 하루 동안 자신들의 스윙 데이터와 통계를 개인 스마트폰에 설치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상세하게 점검할 수 있다.


추천기사